반려동물 감당 못하는 ‘애니멀 호더’ 처벌 / KBS뉴스(News) > 애완동물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반려동물 감당 못하는 ‘애니멀 호더’ 처벌 / KBS뉴스(News) > 애완동물정보


 

반려동물 감당 못하는 ‘애니멀 호더’ 처벌 / KBS뉴스(News)

페이지 정보

작성자 모두의친구 댓글 0건 조회 2,300회 작성일 18-10-05 15:38

본문






[모바일은 전체화면이나 가로로 보시면 잘보입니다]




반려동물 감당 못하는 ‘애니멀 호더’ 처벌 / KBS뉴스(News)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 지나치게 많은 동물을 기르는 사람을 '애니멀 호더'라고 하는데요.

앞으로는 반려동물을 제대로 돌보지 않고 학대하다 적발되면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집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관리 능력 범위를 넘어 지나치게 많은 동물을 기르는 이른바 '애니멀 호더'. 

동물을 돌보는 것이 아니라 수집하는 목적으로 방치했던 사람들이 앞으로는 동물 학대죄로 처벌을 받게 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동물보호법' 개정안이 내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최소한의 사육 공간도 제공하지 않고 방치하다 반려동물이 병을 앓는 등 관리 의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법으로 정한 반려동물의 종류는 개, 고양이, 토끼, 페럿, 기니피그, 햄스터 등 6종입니다. 사육공간은 동물 한마리당 몸 길이보다 가로로 2.5배, 세로로 2배 이상 커야 합니다. 실외에서 동물을 기를 경우 사육공간 안에 더위나 추위, 눈, 비, 직사광선을 피할 수 있는 휴식 공간을 마련해야 합니다. 




 바닥은 동물의 발이 빠질 수 있는 망으로 해서는 안 되며, 목줄은 동물이 사육공간 안을 자유롭게 활용하는 정도로 충분한 길이여야 합니다. 이와 함께 반려동물을 기르는 사람은 동물에게 질병이나 상해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수의학적 처치를 제공해야 할 의무가 부과됩니다. 2마리 이상의 동물을 함께 기를 경우 동물의 사체나 전염병이 든 동물은 즉시 격리해야 합니다.






더 빨리 나왔어야 했는데 이제라도 법으로 되어서 다행이네요.










모두의 톡 - 언제나 즐겁고 유쾌한 정보 모음 사이트입니다.
심심할 때 우울할 때 무언가 필요할 때 백과사전이 될 수있는 많은 정보들을 채우기 위해 만든 사이트이며
관리자 뿐만이 아닌 여러분들의 애완동물 노하우와 애완동물 사육관련 정보를 같이 공유할 수 있는
모두의 톡 사이트를 만들어 가는게 목표입니다.
모두의 톡은 회원들과 관리자가 함께 만들어가는 사이트이니 많은 참여와 활동 부탁드립니다^^

추천0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talk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78
어제
114
최대
622
전체
20,788

그누보드5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